뮤지컬 '검은 사제들' 첫 공연부터 전석 기립


최주리 기자 |
드디어 베일을 벗고 관객 앞에 첫 선을 보인 뮤지컬 <검은 사제들>(제작:알앤디웍스)이 성공적인 프리뷰 공연을 마치고 본 공연에 들어선다.


영화 <검은 사제들>을 원작으로, 최고의 창작진과 배우들이 의기투합하여 개막 전부터 언론과 관객의 많은 관심을 받은 뮤지컬 <검은 사제들>이 뜨거운 박수 속 지난 2월 25일(목) 관객 앞에 첫 선을 보였다.


뮤지컬 <검은 사제들>은 영화의 스토리는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무대만의 언어로 작품을 풀어내 영화와는 또 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선보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먼저, 팝, 가요, 포크, 클래식 등 다채로운 장르를 사용한 넘버, 그리고 다양한 빛과 효과를 사용한 조명은 ‘오컬트’라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장르를 효과적으로 표현해 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작품에 대한 몰입감을 높여준다. 특히 작품의 클라이맥스라 할 수 있는 구마 예식은 이들의 강점이 극대화된 장면으로 절대 놓쳐서는 안 될 하이라이트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이지만 적재적소에 배치된 유머가 극에 활기를 더해주는 것은 물론, 매 장면 변화무쌍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앙상블 배우들은 극에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는 평이다.


공연을 본 관객들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던 작품! 이전에 영화 <검은 사제들>을 재미있게 봐서 기대감을 가지고 뮤지컬을 봤는데 절대 실망시키지 않는 작품이네요! 지루할 틈 없이 몰입감을 높이는 스토리와 넘버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예매자: yjhan2***)”, “무거울 수 있는 내용이 극 중간, 중간에 웃음 포인트로 재미있었고 특유의 조명, 연출로 다양한 무대를 볼 수 있었습니다. 주, 조연 배우뿐만 아니라 앙상블들의 실감 넘치고 소름 끼치게 멋진 연기로 <검은 사제들>이라는 공연이 더욱더 탄탄해질 것 이라는 기대가 큽니다. (예매자: jjihee**)”, “긴장감과 유머스러움을 적절하게 섞어서 극의 완성도도 높았고 넘버들도 너무 좋았어요! (예매자: aimablesh***), “구마 예식 정말 궁금했는데 기대 이상이었어요. (예매자: sug11**), “8명의 배우가 무대를 정말 꽉꽉 채우고, 영화의 긴 이야기를 무대에 잘 풀어놓은 것 같아요 예매자: lorry**)라는 호평을 남겨 앞으로 3달간 이어질 뮤지컬 <검은 사제들>의 여정을 더욱 기대케 했다.



첫 공연부터 전석 기립과 뜨거운 박수로 성공적인 시작을 알린 뮤지컬 <검은 사제들>은 3월 2일(화) 오전 11시 세 번째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또 다른 신선함으로 관객들을 이끌 뮤지컬 <검은 사제들>에는 신에 대한 믿음보다는 동생을 잃은 것에 대한 속죄로 신학교에 들어간 신학생 최부제 역에 김경수, 김찬호, 조형균, 장지후가, 구마 예식을 행하던 중 교단의 눈 밖에 난 김신부 역에는 이건명, 송용진, 박유덕이, 뺑소니 교통사고 이후 이상 증세에 시달리는 이영신 역에는 박가은, 김수진, 장민제가, 총장신부 外 역에 지혜근, 앙상블에는 심건우, 김정민, 이동희, 이지연이 출연하며, 5월 30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최주리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