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전문] 진태현·박시은, 유산 고백 "애플아, 덕분에 더 좋은 사람이 되어간다"


최재경 기자 |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유산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진태현은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언젠가는 조카 안겨 드리겠다. 우리 부부의 모든 과정 함께해준 ‘동상이몽’ 가족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2020년 12월은 우리에게 기적이었다. 자연스럽게 11월 작은 생명이 찾아와 우리에게 사랑과 기쁨 특히 희망을 주고 12월 말일 우리에게서 떠났다는 소식을 줬다”고 털어놨다.

진태현은 “만나지 못한 우리 애플(태명)아. 고마워. 덕분에 더 좋은 사람이 되어간다”며 “그동안 제일 고생한 내 아내 시은아. 덕분에 많은 감정 느껴 어른이 되어가네. 언제나 함께가자. 절대 혼자 걷게 하지 않을게”라고 전했다.

앞서 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서는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지난해 12월 말 계류유산을 진단 받았다고 밝혔다.

결혼 7년 만에 임신한 박시은은 “작년에 아이를 갖겠다고 말했다. 11월에 임신을 했고 12월 초에 알았다. 4주도 안되서 알았다. 임신테스트기를 했는데 한번도 못봤던 선이 나오더라”라고 밝혔다.


이처럼 진태현, 박시은은 결혼 7년만에 자연임신에 성공했고, 매일매일 태교일기를 쓰며 기뻐했다. 그러나 박시은은 “12월 말에 계류유산인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다. 일주일 정도 지켜보자더라. 1월에 아쉽지만 유산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본 진태현은 눈시울을 붉혔다. 진태현은 “태교일기 마지막에 아내가 쓴 ‘잘가렴’을 이제 봤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진태현 인스타그램 글 전문

*방송 이야기 관계로 이제야 소식을 전합니다. 팬과 지인 여러분 언젠간 조카 안겨드릴게요.

1.6일 아내의 생일날 썼던 구구절절. 그대로 포스팅 할게요.

감사해요 응원해주셔서 우리부부. 모든 과정 함께해준 동상이몽 가족들에게도 감사합니다

2020년 12월은 우리에게 기적이었다. 자연스럽게 11월 작은 생명이 찾아와 우리에게 사랑과 기쁨 특히 희망을 주고 12월 말일 우리에게서 떠났다는 소식을 주었다.

임신 아가 출산 등 이런 단어는 나에겐 생소한 단어였다. 한달동안 초조함과 기다림 그리고 기쁨 이별의 아픔. 이런게 진짜 삶의 살아있음 기쁨이었다. 우리 부부와 첫째딸 우리 가족에겐 행복과 사랑이었다.

만나지 못한 우리 애플아. 고마워 덕분에 더 좋은 사람이 되어간다. 그동안 제일 고생한 내 아내야 시은아 고마워 덕분에 많은 감정 느껴 어른이 되어가네.

언제나 함께가자. 절대 혼자 걷게 하지 않을게.

2020년 마지막날 이별소식을 들었고 2021년 1월 아내의 생일전날 이별했다.

새해 복 많이 받으라는 인사가 우리에게 큰 위로가 되어주는 인사가 되었다.

우리뿐 아니라 현재 사랑하고 있는 모든 부부가 복 많이 받았으면 좋겠다.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