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S 이슈] 박은석, 강아지 상습 파양 의혹..."현재 지인이 잘 키우고 있어"


최주리 기자 |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의혹에 휩싸였으나 “사실무근이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A씨는 대학 시절 박은석에 대해 “(키우던 비글이) 작은 개로 바뀌어 있어서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바꿨어’. 무슨 가방 바꾸듯이 무심하게 말하는데, 순간 굳어서 아무 말도 못했다”라고 폭로했다.

이후 A씨는 또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한다고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좋겠다”는 비난성 게시물을 올렸다.

이후 팬들 사이에서는 박은석이 그동안 키워왔던 반려동물 몇 마리가 사라진 부분이 지적되면서 상습 파양 의혹이 커졌다. 박은석과 함께 반지하에 살던 고양기 두 마리와 대형견 데이지, 고슴도치 등이 요즘 보이지 않는다는 것.

이에 대해 박은석 측은 한 매체에 “현재 지인이 잘 키우고 있다”며 파양 의혹을 짧게 부인했다.

박은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양평 전원주택의 일상을 공개했다. 고양이 모해, 모하니와 반려견 몰리를 공개했다. 특히 박은석의 반려견 몰리는 귀여운 외모로 사랑을 받았다.

한편, 박은석은 SBS 월화극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구호동과 로건리 역을 오가며 활약 중이다.

최주리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