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박시연 대낮 음주운전→검찰 송치 "이유불문하고 반성할 것"


최재경 기자 |
주말 대낮에 음주 운전을 하다 추돌 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된 배우 박시연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휴일이었던 이달 17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송파구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추돌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은 혼자 차에 타고 있었고, 피해 차량에는 운전자 외에 한 명이 더 타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시연과 피해자들 모두 큰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19일 “박시연이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시연 또한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 안일하게 생각한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 나를 응원하고 아껴준 사람들에게도 너무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시연은 2013년에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는 이번 음주운전 혐의로 또 다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만큼 누리꾼들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한편 박시연은 2000년 미스 서울 미로 데뷔해 SBS ‘마이걸’, KBS2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그는 2011년 4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뒀으나 5년 만인 2016년 이혼 소식을 전했다.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