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조재현, 3년 만에 '미투' 법적 분쟁 승소


최재경 기자 |

배우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이 항소를 포기하면 3년에 걸친 '미투' 관련 법정 분쟁이 마무리됐다.


26일 법원에 따르면 조재현에 성폭행을 당했다며 3억원 손배소를 제기했다가 패소한 A씨가 25일 항소 마감일까지 항소를 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7부(부장판사 이상주)는 지난 8일 A씨가 조재현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바 있다.


조씨는 2018년 성폭력 고발 운동인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 속에 여러 차례 가해자로 지목된 이후 대중에 사과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A씨는 같은 해 7월 "만 17세였던 2004년에 조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3억 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당시 조재현은 모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법원은 강제조정을 결정했으나 A씨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이의 신청해 정식 재판이 다시 진행됐다. A씨 측은 재판에서 “자신이 겪은 고통을 전달하겠다는 측면에서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조재현 측은 “이의 신청 후 원고 측에서 언론에 소송 사실을 터뜨렸다. 조정은 없다. 이 사건은 소멸시효 완성이 명백한 사건”이라고 반박했다.


또 여배우로 알려진 B씨도 2018년 6월 “2002년 방송사 화장실에서 조재현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조재현을 고소했다. 하지만 조재현은 합의된 관계라며 B씨 측이 이를 빌미로 3억 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면서 법정 공방으로 이어졌다.


현재 재일교포인 B씨는 일본으로 넘어가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서 기소 중지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재현은 1989년 KBS 1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배우로 다양하게 활동했으나, 사건 이후 현재 지방에서 지내며 가족과도 왕래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