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화

윤여정, '미나리'로 14관왕, 美 'BFCC' 여우조연상 트로피 추가


최재경 기자 |
영화 ‘미나리’(정이삭 감독) 주연 배우 윤여정이 14관왕을 차지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의 보도에 따르면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에 출연한 윤여정이 제10회 흑인 영화 비평가 협회(Black Film Critics Circle Awards)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미나리'는 각본상을 함께 수상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또한 ‘미나리’는 흑인 영화 비평가협회가 선정한 2020년 최고의 영화 톱10에도 이름을 올렸다. 윤여정은 이번 여우조연상까지 합해 총 14개의 트로피를 싹쓸이했다.

앞서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는 ‘미나리’의 윤여정이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비평가협회에서 연이어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차지하며 美 연기상을 휩쓸며 한국 영화계의 한 획을 긋는 위업을 달성했다.

이로써 윤여정은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콜럼버스,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와 美 여성 영화기자협회,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 등에서 여우조연상을 석권했다.

한편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영화. 이 영화에 그가 맡은 역할은 할머니 순자 역이다. 그는 딸과 사위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 아칸소에 온 인물로 영화의 가장 도전적인 장면을 이끄는 캐릭터다.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