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요

구구단 해체, 이후 각자의 길...데뷔 4년만에 활동 종료


최재경 기자 |
걸그룹 구구단이 데뷔 4년 만에 해체한다.

해체를 결정한 가운데 오늘(31일) 활동이 종료되며 데뷔 4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구구단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는 30일 오후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젤리피쉬는 “데뷔 후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오며 많은 사랑을 받아온 구구단이 12월 31일을 끝으로 공식적인 그룹 활동을 종료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와 구구단 멤버들은 오랜 시간 진중하고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그룹 활동을 종료하기로 최종 협의하였다”라며 “비록 그룹 활동은 마무리되지만 당사는 멤버들의 음악, 연기 등 다양한 개인 활동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동안 보내주신 큰 성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구구단을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갑작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는 멤버들에게 변함없이 따뜻한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앞서 구구단은 지난 2016년 데뷔했다. 구구단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을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아이오아이 멤버 세정, 미나가 소속된 그룹으로 데뷔 때부터 주목 받았다. 2016년 9인조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2018년 멤버 혜연이 건강 및 진로 문제로 팀을 탈퇴하면서 하나, 미미, 나영, 해빈, 세정, 소이, 샐리, 미나 8인조로 재편된 바 있다.

이후 구구단은 ‘초코코(Chococo)’, '더 부츠(The Boots)', '낫 댓 타입(Not That Type)'을 발표했으며 구구단 오구오구(미나, 혜연), 구구단 세미나(세정, 미나, 나영) 등 유닛 활동에도 나섰다. 하지만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한 이들은 이후 팀 활동보다는 멤버 개별 활동에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멤버 세정은 현재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등으로 배우로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