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홍현희, 두 번째 자가격리...코로나19 결과는 음성


최주리 기자 |
개그우먼 홍현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됐다.

23일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홍현희와 매니저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의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홍현희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2주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다. 그 결과 이달 29일 진행되는 ‘2020 MBC 방송연예대상’ 참석도 불가능하게 됐다.

홍현희는 이달에만 두 번째 자가격리다. 지난 3일에도 TV조선 ‘아내의 맛’ 녹화에 함께 참여했던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났지만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 지난 15일 자가격리를 마친 홍현희는 일주일 만에 다시한번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됐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25일 예정돼있던 스튜디오 녹화를 취소하고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까지 2주 연속 결방을 확정했다.


최주리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