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공식] 문소리, 내년 상반기 MBC'미치지 않고서야' 주연 확정


최주리 기자 |
MBC가 내년 상반기 새 수목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 방송 편성을 확정했다. 배우 문소리가 주연으로 나서 '내 인생의 황금기' 이후 12년 만에 MBC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다.

MBC는 21일 "2021년 상반기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김근홍 최정인) 편성을 확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MBC 새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정도윤 극본, 김근홍 최정인 연출) 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중년들의 치열한 생존담을 그린 오피스 드라마다.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평범한 직장인들의 핫이슈를 소재로 한다. 문소리는 극 중 전자회사 생활가전사업부 인사팀 팀장 당자영 역을 맡는다.

드라마 제작은 '별별 며느리' , '사랑해서 남주나' 등을 제작한 아이윌미디어가 담당한다. '마녀의 법정' , '동안미녀' 등을 집필한 정도윤 작가가 대본을 맡고, '여자를 울려' , '주몽','선덕여왕' 등을 연출한 김근홍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김근홍 PD는 지난해 평행 세계를 담은 '웰컴2라이프'를 감각적으로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는 내년 상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주리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