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화

'새해전야' 북미,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16개국 선판매 쾌거


최재경 기자 |
크리스마스부터 새해까지 올겨울 가장 설레는 일주일을 담은 영화 <새해전야>가 오는 12월 30일 개봉을 앞두고 북미를 비롯해 아시아, 오세아니아 대륙에 걸쳐 총 16개국에 선판매되는 쾌거를 이루며 얼어붙은 전세계 극장가에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 <새해전야>가 미국, 캐나다를 비롯하여 홍콩, 일본,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주요 국가와 호주, 뉴질랜드까지 전세계 16개국에서 선판매되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크리스마스부터 새해까지의 설렘과 두려움을 모두 담은 영화 <새해전야>는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화로운 커플 케미는 물론 누구나 새해를 앞두고 갖게 되는 두려움과 설렘을 희망 가득한 메시지로 담아내 국내는 물론 해외 관객들의 공감을 얻으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새해전야>의 미국, 캐나다의 배급사 815픽쳐스측은 “<새해전야>가 주는 힐링 메시지에 매료됐다.”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지역 배급사 Clover Films의 대표 Lim Teck 또한 “매력적인 캐스팅을 바탕으로 20대부터 40대까지 폭넓은 관객 층에게 어필할 수 있는 영화”라며 작품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내며 “<새해전야>를 통해 아시아 극장가에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일본 배급사 Klockworx의 관계자 역시 “유연석부터 염혜란까지 다채로운 캐스팅 앙상블을 기대할 수 있는 작품이다. <새해전야>가 따뜻한 힐링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며 구매를 결정한 배경을 밝혔다. 이처럼 개봉 전부터 해외 시장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낸 영화 <새해전야>는 보편적인 공감대로 전세계 관객들에게 힐링과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며 잊지 못할 순간을 선사할 것이다.

새해에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렵지만 설렘 가득한 이야기로 기대를 더하는 영화 <새해전야>는 12월 30일 개봉한다.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