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전문] 러블리즈 미주, 성희롱 논란 사과 "경솔한 발언 죄송, 주의하겠다"


김주원 기자 |
그룹 러블리즈 미주가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8일 미주는 러블리즈 공식 SNS를 통해 “미주픽츄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제작진분들을 통해 당사자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출연자분의 동의를 얻었으나 시청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과 시청자분들의 정서적 불편함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 채 경솔한 발언을 한 것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가장 상심이 크실 일반 출연자분께 거듭 사과 드리며 앞으로 언행에 있어서 더욱 주의하고 더 열심히 하는 미주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월 공개된 유튜브 채널 ‘미주픽츄’ 1회 영상에서는 미주가 서울숲에서 시민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공개된 영상에서 미주는 동갑내기 남성과 대화를 나누던 중 “여자친구 있어? 어디까지 갔어. 얼마나 됐어”라고 물었고, 해당 남성이 “200일 정도 됐다”고 하자 미주는 “끝까지 갔겠네. 무조건이네”라고 말했다.

당황한 남성이 “뽀뽀 밖에 하지 않았다”고 말하자 미주는 “너 남자 맞아?”라며 남성을 훑어봤고, 제작진은 ‘예쁜 얼굴에 그렇지 못한 시선 처리‘라는 자막을 달아 논란이 됐다.

이에 ‘미주픽츄’ 제작진은 “시민과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부주의한 장면으로 상처를 받았을 시민분과 ‘미주픽츄’를 애청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분께는 별도의 연락을 취해 사과의 인사를 드렸다”며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해당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작 과정에서 더욱 세심하게 신경 써서 주의하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음은 러블리즈 미주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러블리즈 미주입니다.

미주픽츄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제작진분들을 통해 당사자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당시 출연자분의 동의를 얻었으나 시청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과 시청자분들의 정서적 불편함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 채 경솔한 발언을 한 것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로 인해 가장 상심이 크실 일반 출연자분께 거듭 사과 드리며 앞으로 언행에 있어서 더욱 주의하고 더 열심히 하는 미주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다시한번 사과 드립니다.


김주원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