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공식] '아육대' 측 "코로나19로 실내 경기 종목 전면 취소, 안전 최우선"


김주원 기자 |
‘2020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가 코로나19로 기존 체육관 내에서 진행했던 실내경기를 전면 취소하는 결정을 내렸다.

사진=MBC


MBC 측은 “현 사회적 분위기와 코로나19의 위험성으로 기존의 체육관에서 하던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종목을 전면 취소했다”면서 “실외에서 진행 가능한 두 종목은 방역과 인력 최소화, 안전을 최우선으로 개별 편성을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팬들의 응원 속에서 아이돌 스타들이 ‘스포츠’를 매개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큰 화제를 불러모았던 프로그램인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우선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프로그램을 준비해왔던 제작진은 현 사회적 분위기와 코로나19의 위험성을 고려하여 불가피하게 기존 체육관에서 진행했던 모든 종목을 전면 취소했다.

다만 안전한 방역과 관리 아래 야외에서 인력 최소화로 진행 가능한 두 종목 ‘e-스포츠와 dog-스포츠(어질리티)’는 그동안 출전을 준비해온 선수들이 들인 시간과 노력을 고려해 현재 개별적인 프로그램으로 단독 편성을 논의 중이다.

‘2019년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에서 처음 선을 보인 뒤 참여선수들과 팬들에게 꾸준히 호응을 얻었던 e-스포츠가 야외에서 진행되는 것은 처음이다. 출전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방역을 최우선으로 할 계획이다. 이에 각자의 공간을 분리해 상황에 맞춰 방역 된 부스에서 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dog-스포츠의 일종으로 올해 처음 신설된 종목인 ‘어질리티’는 반려견과 함께 하는 장애물 경기로 야외에서 철저한 방역과 선수 간 거리두기 실천으로 안전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MBC 측은 “코로나19에 대비해 여러 변수를 고려하고 있다“며 “야외 녹화시에도 철저한 방역과 관리를 통해 출연자 및 스태프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모두가 안심하고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주원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