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화

'다만 악'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코로나19 시기 개봉작 중 최초 416만 관객 돌파


최주리 기자 |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개봉 이래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며 <#살아있다>와 함께 올해 최장 기간 박스오피스 1위 타이 기록을 세웠다. 

올 여름 최고 흥행작 및 코로나19 시기 개봉작 중 최초 400만 관객 돌파라는 타이틀을 동시에 거머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주며 <#살아있다>와 함께 올해 최장 기간 박스오피스 1위 타이 기록을 세웠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8월 26일(수) 오전 8시 기준, 누적 관객수 4,162,914명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영화 <#살아있다>(최종 관객수 1,901,173명)는 유아인, 박신혜의 신선한 조합과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독창적인 좀비 영화로 호평 받은 작품. <#살아있다>는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라는 흥행 기록을 세우며 코로나19 이후 극장가가 다시 활기를 찾게 되는 스타트를 끊은 작품이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역시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이 역대급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는 관객들의 극찬을 받으며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 올 여름 극장가를 뒤흔든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다. 앞서 475만 관객을 동원하며 겨울 극장가를 사로잡은 <남산의 부장들>(최종 관객수 4,750,208명)과 칸 국제 영화제 초청을 받은 <반도>(최종 관객수 3,806,274명)는 1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했기에 이번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놀라운 흥행 기록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같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기분 좋은 흥행의 주역인 황정민, 이정재는 <신세계>(2013, 최종 관객수 4,689,161명) 이후 7년 만에 다시 만나 범죄액션 장르 흥행에 새로운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여기에 영화의 히든카드 박정민 또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통해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그동안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강렬하고 리얼한 하드보일드 액션으로 극찬을 받으며 개봉 21일째 416만 관객을 돌파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극장가를 구해낸 독보적인 흥행 구원투수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416만 관객들의 선택을 받으며 명실상부 올 여름 최고 흥행작임을 입증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개봉 4주차에도 강렬한 액션 쾌감을 선보이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최주리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