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류준열 측 "'인간실격' 출연 긍정 검토", 전도연과 만날까


최재경 기자 |
배우 류준열이 드라마 ‘인간실격’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류준열이 ‘인간실격’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라며 “최동훈 감독 신작 ‘외계인’(가제) 촬영을 잘 마치는 것을 우선이고, 그 뒤 차기작에 바로 합류 하는 시기를 조정 중”이라고 밝다.

‘인간실격’은 아무 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마흔의 대필 작가인 여자와, 아무 것도 못 될 것 같은 자기 자신이 두려워진 스물일곱의 남자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와 ‘봄날은 간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 등을 연출한 허진호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앞서 전도연이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이다. 이어 남주인공으로 류준열이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류준열은 지난해 '뺑반' '돈' '봉오동 전투' 등을 선보였다. 현재 '외계인' 촬영에 한창이다.

편성은 주요 방송사를 포함 OTT 플랫폼 등 다양한 각도로 논의 중이다.

[사진=다슈]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