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요

[전문]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우지윤 SNS,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어 언팔"


김주원 기자 |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우지윤의 SNS 계정 팔로잉을 끊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두 사람의 불화설이 다시 제기되자 안지영이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안지영 SNS


3일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다”며 “아시다시피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텝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됐다고도 들었다”며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우지윤이 탈퇴 후 발표한 곡들에 대해서는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다. ‘섬’도 마찬가지. 의도가 어찌 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매주 심리 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다.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한다. 그래서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언팔 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지셨냐”며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다.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한다. 그렇지만 비교해가면서까지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한편 우지윤은 지난 4월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했다. 탈퇴 당시 우지윤과 안지영 두 사람 사이에 불화설이 제기됐으며, 안지영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0년을 알고 지내온 사이인데 알지도 못하면서. 오해를 안 해줬으면 좋겠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후 지난달 18일 우지윤이 예명 낯선아이라는 이름으로 새 앨범을 발표했고, 수록곡 가사 중 일부에 대해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다시 한 번 불화설이 불거졌고, 우지윤은 탈퇴 전 작업한 것이라고 직접 해명했다.

하지만 안지영이 우지윤의 SNS 계정을 언팔로우하면서 또 다시 불화설이 제기되자 안지영은 결국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다음은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SNS 글 전문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텝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됐다고도 들었어요.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가요.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어요. ‘섬’도 마찬가지고요. 의도가 어찌 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어요. 36초짜리 곡의 가사 안에 ‘넌 날 밀어버리고’ ‘가스라이팅’ ‘자기합리화’ ‘다행이야 난 나가’ 등등. 실시간 검색어에 하루 종일 오르내리고 악플과 비난, 추측성 기사

매주 심리 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어요.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해요. 그래서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 한 겁니다.

제가 언팔 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지셨나요?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어요. 그리고 제 개인 사회관계망 계정(SNS)인데 팔로우 하든 말든 무슨 상관입니까. 이제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아요.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해요. 그렇지만 비교해가면서까지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김주원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