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놀런 신작 '테넷' 개봉 또 다시 '연기'


최재경 기자 |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이 또 개봉을 연기했다.

26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는 다음 달 말 개봉 예정이었던 ‘테넷’을 8월 12일 공개할 예정이다.

‘테넷’은 제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국제적으로 활동하는 스파이들의 작전을 담은 첩보물. ‘덩케르크’ ‘인터스텔라’ ‘인셉션’ 등을 연출한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새 영화로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당초 ‘테넷’은 7월17일에 맞춰 개봉을 준비해왔다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7월 말로 개봉일을 변경했다.

워너브러더스는 보도자료에서 “극장과 보건 당국이 적절한 시점으로 판단할 때 영화를 개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현 시점에서 기존의 관행에 따라서 개봉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관객들이 편한 시간에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주주에 개봉하고, 기준보다 더 오래 상영하는 등 새로운 성공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극장들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월 이후 대부분 폐쇄된 상태다.

애초 ‘테넷’은 7월 17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지난 15일 7월 말로 일정을 연기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최재경 기자 jungculture@naver.com
TAGS
SHARE